Current Date: 2024년 07월 15일

전시/미술

2024 부산비엔날레, 오는 8월 17일 개막

(문화-전시)2024 부산비엔날레.png

2022 부산비엔날레 북항제1부두 전시장 전경(사진=부산시 제공)

부산시는 ‘2024 부산비엔날레를 오는 817일 개막하여 1020일까지 65일간 개최한다고 6일 밝혔다. 부산비엔날레는 시와 ()부산비엔날레조직위원회(이하 조직위, 조직위원장 박형준 시장)2년마다 공동 주최한다.

이번 행사는 어둠에서 보기(Seeing in the Dark)’라는 전시주제로, 사상 처음 8월에 진행한다. 도시 부산을 상징하는 여름에 문화 예술 도시로서의 면모를 더하고 방학을 맞은 가족 단위 관람객들을 적극적으로 유치하기 위해 개막 일정을 조정했다.

부산비엔날레1981부산청년비엔날레를 시작으로, 2000년 법인 설립과 함께 지금의 명칭으로 변경했고, 주로 9월 개막의 전통을 이어왔다.

개막을 2주 앞당긴 이번 조정으로 관람객들은 부산이 가진 천혜의 자연환경인 바다를 충분히 즐기고, 예술 문화의 바다에도 흠뻑 빠져 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시와 조직위는 이번 전시 주제를 확정하고 출품 작가와 작품 선정 등 전시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으며, 이번 전시는 베라 메이(Vera Mey)와 필립 피로트(Philippe Pirotte) 공동 전시 감독이 이끈다. 전시는 전용관인 부산현대미술관부산근현대역사관을 포함한 원도심 일원의 전시장을 활용할 계획이다.

또한, 지역과 해외의 문화예술단체, 전시기획자, 참여작가 등과의 협업을 통한 로컬리티의 교류를 확장하는 연계 프로그램도 준비하고 있으며, 전시주제와 기획 의도를 바탕으로 해적 패널’, ‘해적 카니발’, ‘사운드 프로젝트등 다양한 장르와 결합한 협업 프로그램도 마련할 예정이다.

한편, ‘부산비엔날레2022년 안정된 전시 운영과 탄탄한 기획력으로 -메이드 전시로 평가받았다. 국내에서는 문화체육관광부와 ()예술경영지원센터가 시행한 비엔날레 정부 평가에서 1등급을 획득했고, 영국의 미술 전문지 <프리즈(Frieze)>에 세계 10대 전시로 소개됐다.

박형준 시장은 글로벌 허브도시의 바탕에는 문화적 환경을 빼놓을 수 없으며, 부산비엔날레가 한국을 대표하는 세계 최고 수준의 전시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성경 기자

 

 

 

추천0 비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