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rrent Date: 2024년 07월 15일

고사성어

수석침류 (漱石枕流)

晉書(진서)에 나오는 이야기이다. (265~317)나라 초엽, 馮翊太守(풍익태수)를 지낸 孫楚(손초)가 벼슬길에 나가기 전, 젊었을 때의 일이다. 당시 사대부 간에는 속세의 도덕·名聞(명문)을 경시하고 老莊(노장)哲理(철리)를 중히 여겨 담론하는 이른바 淸談(청담)이 유행하던 때였다.

 그래서 손초도 竹林七賢(죽림칠현)처럼 속세를 떠나 산림에 은거하기로 작정하고 어느 날 친구인 王濟(왕제)에게 흉금을 털어놓았다. 이때 돌을 베개 삼아 눕고, 흐르는 물로 양치질하는 생활을 하고 싶다[枕流漱石]’고 해야 할 것을, 반대로 돌로 양치질하고, 흐르는 물로 베개로 삼겠다[漱石枕流]’고 잘못 말했다. 왕제가 웃으며 실언임을 지적하자 자존심이 강한데다가 文才(문재)까지 뛰어난 손초는 서슴없이 이렇게 강변했다.

흐르는 물을 베개로 삼겠다는 것은 옛날 隱士(은사)許由(허유)와 같이 쓸데없는 말을 들었을 때 귀를 씻기 위해서이고, 돌로 양치질한다는 것은 이를 닦기 위해서라네.” 곧 엉터리를 인정하려 들지 않고 억지를 쓴다든지 억지로 발라 맞춰 발뺌을 한다든지 남에게 지기 싫어서 좀처럼 체념을 아니하고 억지가 센 경우를 나타낸다.

                                                                                                  [2022년 3월 28일 142호 14면]

추천0 비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